Company 홍보센터                                                                                            


 언론보도

 

[보도자료] 일화, 보리 탄산음료 ‘맥콜’, ‘장인의 정성’ 패키지 리뉴얼 출시

일화, 보리 탄산음료 ‘맥콜’

장인의 정성’ 패키지 리뉴얼 출시

 

- 소비자들에게 좀 더 신선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고자 패키지 개편 기획

- 특유의 블루, 옐로우, 레드 컬러를 그대로 유지하고, 보리와 맥콜장인 이미지 배치

 

 

(일화=2018/3/16/金) 식음료 건강기업 일화의 보리 탄산음료 ‘맥콜’이 패키지 디자인을 새롭게 리뉴얼 했다고 16일 밝혔다.

1982년 출시 후 오랫동안 시장에서 사랑 받고 있는 맥콜은 이번 패키지 리뉴얼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좀 더 신선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신규 패키지에는 36년간 고집스럽게 순국산 보리로 성심성의를 다한 맥콜장인의 철학을 모티브로 한 이미지가 전면에 배치되어 눈길을 끈다.

전체 바탕색은 블루로 청량감을 살렸으며, 보리 음료임을 강조하기 위해 영문과 한글 브랜드명을 각각 옐로우 색상으로 적용했다. 제품 맨 윗부분에는 보리 물결을 연상하는 라인을 넣어 맥콜만의 차별화된 철학을 표현했다. 여기에, 음료에 함유된 비타민 B1, B2, C를 표시하는 마크 및 탄산의 톡 쏘는 이미지가 떠오르는 ‘SPARK UP!’ 문구를 새로운 필체로 넣은 것도 특징이다.

맥콜의 리뉴얼 패키지는 160㎖, 250㎖, 355㎖, 500㎖ 페트, 1.5L 페트 등 모든 용량 제품에 적용되며, 성분 및 가격은 그대로 유지된다. 새로운 패키지 제품은 대형마트, 편의점, 일화 공식온라인몰(아이에이치몰)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일화 관계자는 “새롭게 바뀐 맥콜 패키지는 기존 디자인보다 맥콜의 가치와 철학을 대변하면서 신선한 느낌을 주는 디자인을 채택했다”며 “앞으로도 브랜드 가치를 담아내기 위한 다양한 패키지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것과 동시에, 고객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온 · 오프라인 마케팅을 활발히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맥콜은 1982년에 태어나 올해로 36돌을 맞은 세계 최초의 보리 탄산음료로 1980년대 콜라와 사이다로 대변되던 국내 탄산음료 업계의 틈새를 비집고 등장해 독특한 발상과 맛으로 대히트를 쳤다. 그 동안 판매된 맥콜은 약 57억 3000만 캔(250㎖ 기준)으로, 이 양을 모두 이을 경우 약 74만 500km로 지구 19바퀴에 가까운 거리다. (끝)